[정치펀치]세종정가, 왕이 부장과 만찬하는 '이해찬 위상' 다시 확인

[정치펀치]세종정가, 왕이 부장과 만찬하는 '이해찬 위상' 다시 확인

방한한 왕 부장과 노른자 일정 비공식 만찬..왕 부장이 직접 요청
최근 세종 지역 '전직의 비애' 비아냥 일거에 불식...'실세 of 실세'

  • 승인 2020-11-26 15:3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이해찬 웃는 사진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존재감'이 다시 확인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8월 말 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 자서전을 정리하면서도 '친노친문' 좌장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는 게 측근들의 전언이다.

세종정가 일각에선 최근 이 전 대표 측을 불편하게 만드는 일련의 일들이 잇따르자 '전직의 비애'라는 비아냥거리는 말이 돌고 있다.

이를 불식하듯 지난 25일 공식 방한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 전 대표와 26일 비공식 만찬을 갖는다.

카운터파트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는 오찬을 하지만 '노른자 일정'인 만찬 시간을 이 전 대표에게 내 준 것이다. 왕 부장이 만찬을 요청했고 이 전 대표에게 지인 5명을 같이 초대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한다.

이는 중국 정부가 이 전 대표를 아직 여권의 핵심으로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 전 대표는 2003년 1월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의 대중국 특사로 베이징을 방문한 데 이어, 2017년 5월엔 문 대통령의 특사로 파견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나는 등 대표적인 중국통으로 꼽힌다.

세종 정가의 한 인사는 "왕 부장과의 만찬 소식이 전해지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이해찬 전 대표의 위상은 굳건하다는 말이 돌고 있다 "며 "전직 대표지만 여권 내 '실세 중 실세'임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촌평했다.


주중에는 서울에 머물며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직을 수행하는 이 전 대표는 주말에는 자택이 있는 세종시 전동면 무수골로 내려와 자서전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인형의 나라
  2.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1년] "스포츠복지·클럽 선진도시 발돋움"
  3.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4.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5.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3.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4.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5. [새해설계] 조광한 남양주시장 'No.1 도시 도약 기틀 다지고 시민행복지수 향상 총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