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충청본부, 구정리터널 '안전장비 시험장'으로 개발 착수

국가철도공단 충청본부, 구정리터널 '안전장비 시험장'으로 개발 착수

  • 승인 2020-11-26 15:34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국가철도공단 사옥사진 3 (단독)
국가철도공단 충청본부는 옛 경부선 폐터널인 구정리터널을 '터널 안전장비 시험장'으로 개발하는 사업에 착수한다고 26일 밝혔다.

공단은 구정리 터널을 드론 및 고속주행 영상스캐너 등 신기술을 활용한 터널 안전장비 시험장으로 개발하기 위해 사업시행자를 선정했으며 내년 1월에 개장할 예정이다.

철도 폐터널은 레일바이크, 농산물저장고, 와인터널, 자전거도로 등의 용도로 활용된 바 있으며, 본부는 국내 최초로 철도기술개발 시험장으로 활용도를 확대했다.

성영석 본부장은 "철도 폐터널 등 유휴부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발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인형의 나라
  2.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1년] "스포츠복지·클럽 선진도시 발돋움"
  3.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4.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5.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1.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2.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3.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4.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5. [새해설계] 조광한 남양주시장 'No.1 도시 도약 기틀 다지고 시민행복지수 향상 총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