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년간 대전서 암 발생률 줄고 생존율 늘어

최근 10년간 대전서 암 발생률 줄고 생존율 늘어

■대전시 암발생.생존 분석 결과
2017년 위암 최다...갑상선.대장.폐암.유방암 순
암 발생률 대덕구,유성구,중구,동구,서구 순

  • 승인 2020-11-26 15:45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암발생 비교
암생존 비교
최근 10년간 대전지역에서 암 발생률이 낮아지고 생존율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검진 확대로 인한 조기발견 증가와 함께 치료기술 발전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2017년 대전지역에서 발생한 암 연령표준화발생률(이하 발생률)은 277.4명으로 2008년 322.9명에 비해 45.5명(14.1%)이 줄었다. 전국 282.8명 보다 5.4명 낮은 수치다.

암 발생률은 2008년 이후 갑상선암, 간암, 대장암 등 대부분에서 감소하고 있으며, 유방암과 전립선암의 발생률은 증가했다.

2017년 대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이어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순이다.

자치구별 발생률은 대덕구(268.4명), 유성구(276.6명), 중구(276.7명), 동구 (277.5명), 서구(281.8명) 순이었다. 2008년 대비 감소폭은 유성구(339.9명 →276.6명)가 가장 컸다.

암 생존율도 지속적으로 향상돼 최근 5년간(2013~2017년) 진단받은 암환자의 상대생존율은 74.0%로 2004~2008년의 생존율 66.0% 대비 8% 증가했다. 전국 평균 70.4%보다 3.6% 높았다.

대전시는 2005년부터 시민을 암으로부터 보호하고,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대전지역암센터를 설립, 운영하고 있다.암생존자 통합지지센터, 권역호스피스센터 및 호스피스 완화의료실 등 암 전주기에 걸친 포괄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암예방 교육과 홍보, 국가암검진사업 등 다양한 암 관리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보건소를 통해 암 검진사업 안내 및 검진비 지급, 암환자 의료비 및 재가암관리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지금까지 시행한 다양한 사업에 대한 평가를 거쳐 확산 모델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지역암센터 및 보건소,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지역 내 암관리사업 주체들과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암으로 고통받는 시민이 없도록 조기 암 검진 등 다양한 시책을 통해 암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암 예방을 위한 다양한 건강생활 실천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인형의 나라
  2.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1년] "스포츠복지·클럽 선진도시 발돋움"
  3.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4.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5.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1.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2.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3.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4.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5. [새해설계] 조광한 남양주시장 'No.1 도시 도약 기틀 다지고 시민행복지수 향상 총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