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UV랜드 '날개'... 드론 전문 교육기관 됐다

  • 전국
  • 태안군

태안 UV랜드 '날개'... 드론 전문 교육기관 됐다

22일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전문 교육기관으로 인정, 드론 교육기관 운영 활성화 기대

  • 승인 2022-04-25 14:06
  • 수정 2022-04-25 15:37
  • 신문게재 2022-04-26 15면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태안군UV랜드 드론 전문교육기관 지정 4
태안군이 태안기업도시내에 조성한 '국내 최대 드론 테마파크'인 태안군UV랜드가 드론 전문 교육기관으로 지정됐다. 사진은 태안군UV랜드에서 드론을 조정하는 모습.


태안군이 태안기업도시 내에 조성한 ‘국내 최대 드론 테마파크’인 태안군UV랜드가 22일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드론 전문 교육기관으로 지정됐다.

25일 태안군에 따르면 태안군UV랜드가 드론 전문 교육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공공기관 및 산업체 재직자 교육과 연계한 드론 교육이 가능해져 향후 태안군UV랜드의 운영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안군UV랜드는 태안기업도시 내 남면로 1133 일원 11만 5703㎡ 면적의 부지에 조성된 드론 등 무인기 전용시설로 국내 최대 규모와 첨단 시설을 자랑한다.

1523㎡ 면적의 무인조종 멀티센터를 비롯해 400m 길이의 활주로, 광장, 1만 6800㎡에 달하는 드론 교육장이 자리했으며, 국제대회 규격의 드론 레이싱 서킷, 멀티콥터 이·착륙이 가능한 헬리패드 등이 조성돼 있다.

총 사업비 95억 원을 들여 지난해 준공해 올해 3월부터 개관하고 멀티콥터 조종 및 지도조종자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초 무인항공기학과를 설립한 한서대의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도조종사 및 실기평가관 급의 전문강사가 강의에 나서는 등 전문성도 갖춰 인기가 높다.

군은 이번 드론 전문 교육기관 선정을 계기로 교육의 질 향상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태안지역 주민들에게 교육료 할인 혜택을 제공해 지역 대학생 및 청년, 농민들의 자격증 취득을 돕는 등 다각적인 활성화 방안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 관제센터 운용 체험, 비행시뮬레이터 VR 체험, UAM 시뮬레이터 조종 체험, 배틀 드론, 드론 축구, 드론 장애물 피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갖춘 태안군UV랜드가 군민 및 관광객들에 더욱 큰 인기를 얻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에도 나설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시설을 갖춘 태안군UV랜드가 드론 전문 교육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태안군이 미래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문성을 극대화하고 군민과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태안군UV랜드의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하나시티즌 아산에 2-1역전승, 2위 재탈환
  3.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4.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5.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1.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2.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3.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4.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5.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