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회덕 빼고 대전 역사 얘기마라”

[동네토크]회덕향교 체험교실·클린회덕 지킴이 운동 등 전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08-09-16 00:00 | 신문게재 2008-09-17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회덕을 빼놓고는 대전 역사를 이야기할 수 없습니다.”

조선시대 지방의 관립학교로 동춘(同春) 송준길(宋浚吉),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 제월(霽月) 송규렴(宋奎濂)선생이 수학한 곳으로 유명한 회덕향교에서 열린 본보 인터넷방송국(JDTV) ‘동네토크’에 참석한 회덕동 주민들은 회덕이 대전의 뿌리라고 입을 모았다.

민병기 회덕동장은 “회덕은 대전의 행정·역사·문화의 중심지며 대전을 다스렸던 관아가 있던 곳으로 830년의 역사를 지닌 곳”이라며 “회덕현의 관아터와 비석거리, 뒷골 장승 등이 회덕동주민센터 인근에 남아 있어 회덕의 명성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주민들의 자랑만큼이나 회덕동 주변에는 회덕향교, 영세불망비각, 읍내동 뒷골장승, 법동 장승, 쌍청당, 송애당 등 문화재가 산재해 있다.

송구영 회덕향교 전 전교는 “향교는 성현에 대한 제사와 후학 교육, 그리고 지역사회의 민풍교화 기능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회덕향교는 성현들의 덕을 기리기 위한 제사(祭祀) 공간인 대성전(大成殿)과 학문예절교육을 담당하는 강학(講學)공간인 명륜당(明倫堂)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도 회덕향교에서는 회덕주민센터와 향교, 대덕구문화원에서 마련하는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충효교실, 전통예절, 한문훈독, 역사교실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윤화자 새마을협의회 총무는 “대전의 대표적 산성인 계족산성과 향교, 장승 등 문화 유적이 많다보니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게 대덕의 선비 정신을 보여줄 수 있어 좋다”고 자랑했다.

주민센터와 새마을협의회, 부녀회원들은 주민센터 옆 공터에 꽃을 심고 가꾸고 회덕현을 거쳐 간 현감과 관찰사, 암행어사들의 공덕을 기념하는 비석들이 서 있는 비석거리를 정비하는 등 옛 회덕의 명성과 자존심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클린회덕지킴이운동’을 전개하는 이재춘 회덕동노인회 분회장(읍내동 노인회장)은 “마을에 문화재가 많아 18개 경로당 노인들이 자발적으로 담당구역을 지정해 청소와 제초작업, 꽃 나무 심기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주민들은 회덕에 대한 자부심만큼이나 소외에 대한 불만도 높았다.

황태문 새마을협의회장은 “대전 5개 자치구 중 대덕구만 유일하게 지하철이 통과하지 않는데 도시철도 2호선 노선계획에 회덕이 포함돼 지역발전의 동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지난 5~6월 진행한 회덕향교 체험교실에 대한 주민과 학생들의 호응도가 커 이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는 민 동장은 "회덕향교와 문화재 등 지역 인프라를 활용해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한문과 예절교육으로 옛 것의 소중함과 부모와 스승에 대한 공경심을 고취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