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군인에게 희망을, 예비역에겐 추억을

■‘악랄 가츠의 군대이야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09-12-28 15:01 | 신문게재 2009-11-18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 책은 저자가 블로그를 통해 포스팅했던 군대 경험담을 엮은 것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그동안 무겁게만 다가왔던 군대라는 주제를 유쾌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풀어낸다. 그렇다고 해서 단순이 술자리 단골안주인 ‘군대이야기’를 전하지 않는다. 건강한 생각을 가진 한 젊은이가 힘든 상황 속에서 좌충우돌하며 사람과 세상에 대해 배워나가는 ‘성장 이야기’로 꾸며졌다는 점은 여느 군대이야기와 다른 차별성으로 다가온다.

군대이야기, 축구이야기, 그리고 군대에서 축구한 이야기로 이어지는 ‘무용담 중심’의 스토리와 다른 이 이야기들이 관심을 받는 것은 ‘재미있는 군대 이야기’라면 여자들의 귀도 사로잡을 수 있다는 트렌드로 이어지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최근 전역한 아이돌 그룹 G.O.D. 멤버 김태우가 TV의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수색대 복무 시절 이야기로 주가를 올리고 있고, 대학로에서는 병영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코믹하게 그린 뮤지컬 ‘스페셜 레터’가 흥행을 기록하고 있다.

이 책에서 한 가지 주목할 만 한 점은 예나 지금이나 군대도 사람 사는 곳인지라 나름의 애환과 이야기가 있는 동네라는 사실을 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저자의 블로그 ‘악랄가츠의 리얼로그’(http://www.realog.net)는 6개월 동안 400만 네티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대한지 2~30년 된 예비역에서부터 입대를 앞둔 청년, 군대에 남자친구를 보낸 ‘고무신 부대’, 자식이나 동생을 군대에 보낸 가족들까지 다양한 독자들이 그의 글을 읽으며 공감하고 또 즐거워했다. 이 블로그의 애독자인 김명곤 전 문화부장관은 ‘한 마당 판소리 같다’는 추임새를 덧붙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바오밥/황현 지음/279쪽/1만2000원./강순욱 기자 ksw@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추위 피해 도서관 찾아 책 읽는 시민들 추위 피해 도서관 찾아 책 읽는 시민들

  • 휘발유 값 끝없는 오름 휘발유 값 끝없는 오름

  • 강릉 도착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강릉 도착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 산천어 삼매경 산천어 삼매경